#GJ추천코스 중원골프클럽
#GJ추천코스 중원골프클럽
  • 김혜경
  • 승인 2019.05.07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저널] 충북 충주시 산척면 해발 300m 고지 청정 자연 속에 위치한 중원골프클럽(파 108,9,746야드)은 저렴한 비용으로 다이내믹한 라운드를 즐길 수 있는 27홀 규모 대중제 골프장이다.

 

중원골프클럽이라는 이름을 듣고 ‘중원을 호령하라’는 문구가 떠올랐다. 27홀의 코스가 각각 고구려, 백제, 신라코스라는 이름을 가진 것이 범상치 않게 느껴져 골프장 이름을 중원이라고 한 이유를 물으니 “중원을 점령하기 위해 각축을 벌인 삼국에서 가져왔다”는 답이 돌아왔다. 삼국시대에 중원을 점령한 국가가 패권을 차지한 것처럼, 천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힘찬 도전으로 골프장업계의 패권을 차지하겠다는 염원을 담은 셈이다.

 

중원에서 느끼는 삼국의 기상

 

중원골프클럽은 도전적이고 활달한 고구려 코스, 담담하면서 온화한 백제 코스, 풍류와 산수가 느껴지는 신라 코스로 구성돼있다. 고구려 코스는 산 아래의 전경을 한눈에 두고 시원함을 느낄 수 있고, 백제 코스는 온화한 듯 하지만 중간 중간 가슴 조이면서 샷을 해야 하는 담력이 필요하다. 또 신라 코스는 거대한 연못 안에서 새들이 노니는 아름다운 전경과 마주할 수 있다.

심윤상 본부장은 “2018년 연 단체를 140팀이나 운영했을 정도로 인기를 모았다. 과거 잔디가 안 좋아서 이곳을 떠난 고객들이, 지난해엔 페어웨이 잔디가 개선되면서 많이 돌아왔다. 가심비를 만족시키는 골프장으로 재방문율이 40%가 넘는다”며 자부심을 드러낸다. 실제로 이곳은 미흡한 부문을 계속 체크하며 매년 꾸준히 리뉴얼 공사를 추진하며 골퍼들 사이에서 점 점 더 인기를 모으고 있다.

 

클럽하우스 내외부 리뉴얼

 

2019년 시즌을 앞두고도 리뉴얼 공사를 단행했다.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나 살펴보면 클럽하우스 내부의 경우 로비와 레스토랑의 리뉴얼 공사가 진행됐다. 로비의 경우 벽면 시트지를 교체하고 조명 개선 공사와 대리석 바닥재를 시공해 모던한 느낌을 더했다. 레스토랑은 의자와 테이블을 전면 교체하고 뷔페 테이블을 운영할 수 있도록 리뉴얼했으며, Vip룸을 개선했다. 레스토랑 운영은 삼성웰스토리가 맡고 있으며, 뷔페식으로 조식은 1만원, 중식은 1만 2천원인데 음식 종류가 다양해 골퍼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클럽하우스 주변 소나무 전정작업을 하고, 스타트광장엔 조경공사를 통해 락가든을 조성해 운치를 더했다.

 

코스 리모델링

 

그린, 티, 벙커의 리뉴얼 공사가 진행돼 골프코스도 확 달라졌다. 백제 2번홀, 고구려 5번홀의 그린 확장 공사를 마쳤으며, 신라 4, 6, 7번홀, 백제 4, 7번홀, 고구려 5번홀은 신규 티를 신설하고, 신라 3, 8번홀, 백제 5, 6번홀, 고구려 5, 6, 7번홀의 경우 티 확장 공사를 했다. 신라 5, 8번홀, 백제 5, 6번홀, 고구려 5, 6, 7번홀 벙커 리노베이션 공사도 실시됐다.

신라 1번홀은 소나무 이식을 통해 수목 차폐공사를, 신라 1, 7번홀, 백제 1번홀은 백자작 나무 이식을 통해 경관 개선 차폐공사를 마쳤다. 신라 코스 티하우스에는 대형 목재 화분을 설치했으며, 스타트 법면 숙근 야생화 군락지를 조성하고, 신라 7번홀과 백제 1번홀 연못에 연꽃 등 수생식물을 식재하고, 꽃 창포 등 수변식물을 배치했다. 또 고구려, 백제, 신라 코스의 6, 7, 8, 9번에 조명 개선공사를 단행해 더 편하게 야간골프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웹 회원 등급제

 

심윤상 본부장

12만명의 웹회원을 보유한 중원골프클럽의 그린피는 주중 6만원에서 11만원선, 주말 13만 5천원에서 17만원선이다. 웹회원은 레귤러, 골드, 플레티늄, 화이트 다이아몬드, 블루다이아몬드, 매그넘, 오피니언리더, 노블레스의 8등급으로 나뉘며 리워즈 엘리트 클래스 등급에 따른 다양한 혜택을 적용 받는다. 그린피의 경우 웹회원 등급에 따라 최고 3만원까지 할인가에 이용할 수 있다.

 

 

Credit

김혜경 사진 골프저널 DB

magazine@golfjourna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911호(월드벤처2차)
  • 대표전화 : 02-2025-8585
  • 팩스 : 02-2025-8588
  • 구독신청 : 02-2025-8586
  • 대표메일 : magazine@golfjournal.co.k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금천 라00011
  • 등록일 : 1989년 5월 3일
  • 통신판매 : 제2017-서울금천-0880호
  • 발행일 : 매월 1일
  • 발행인 · 편집인 : 오상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범
  • 골프저널 Golf Journal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 Copyright © 2019 골프저널 Golf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gazine@golfjourna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