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박태은 레슨] 티 오프 전 「섕크가 걱정된다면?」

등록일 2018년07월16일 17시2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골프저널=김주범 기자, 사진=신동혁] 볼이 클럽 헤드와 샤프트의 접합 부분(섕크)에 맞아 우측으로 엉뚱하게 날아가는 것을 섕크라고 한다.
미스샷 중에 가장 낯부끄러운 샷이기도 한 섕크샷. 교정이 되지 않아 마음 졸이고 있다면 이번 호에서 알게 될 팁을 기억하자.

 

 


[섕크 부분에 맞는 볼]

 

 

1 상상


 

체중이 발가락 쪽에 쏠려있는 상태로 임팩트 될 경우, 헤드의 궤도가 변경되어 섕크 부분으로 볼을 맞추게 된다. 이런 문제는 골퍼가 피니시를 했을 때 중심을 잡지 못하고 넘어지게 만든다. 
상상력을 통해 교정해보자. 누군가 앞에서 머리를 잡아주고 있고, 스윙 하는 동안 손을 앞으로 밀지 않겠다고 상상해보자.

 

 

2 테이크어웨이

[백스윙 올릴 때 왼쪽 팔뚝을 돌리는 것]



 

테이크어웨이에서 왼쪽 팔뚝을 돌리며 클럽을 올리면 팔이 몸에서 멀리 떨어지게 된다.
그 결과 페이스가 지나치게 오픈 되거나 섕크 부분에 볼이 맞는다. 연습장에서 작은 수건을 왼쪽 겨드랑이에 끼우고 연습하면 팔이 몸에서 멀어지는 것을 고칠 수 있다.

 

 

3 오른발 늦게 떼기



 

다운스윙에서 우측 다리에 체중이 남아 있게 되면, 우측 무릎이 지나치게 앞으로 굽어진 상태가 된다. 그렇게 되면다리가 클럽 헤드의 궤도를 방해해 섕크 부분에 볼이 맞게 된다.
우측 허벅다리가 좌측 허벅다리로 가깝게 이동되면 오른발이 천천히, 무겁게, 그리고 자연스럽게 떼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발 뒤꿈치에 무거운 추를 달아놓은 것을 상상하면 더 쉽게 교정할 수 있다.

 

 

글=박태은(KLPGA 정회원ㅣ강남 Swing Park Golf Range 소속)

 

 

magazine@golfjournal.co.kr

 

 

ⓒ 골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범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골프계소식 이슈&속보 포커스 클럽챔피온

포토뉴스

골프장비

골프코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