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중국 골프장 예약 이 앱(APP) 하나로 끝

‘우이파운틴팜GC 편’

등록일 2019년01월07일 18시1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골프저널] IT강국 한국에서 앱으로 골프장 부킹을 하는 건 쉬운 일이다. 하지만 만약 당신이 중국 광저우처럼 영어와 한국어가 통하지 않는 미지의 장소에 있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중국, 일본, 태국 등 2,000여개 골프장을 마음대로 부킹할 수 있는 바이골프 앱을 이용해 지난호 포이즌GC에 이어 우이파운틴팜GC를 만나보자.

 

 

광저우의 아침
아침에 일어나 호텔 테라스에서 내려다 보니 이른 아침 중국인들의 사랑 받는 아침 식사인 ‘쩐삥’을 파는 노점상인과 출근하는 많은 사람들로 분주했다. ‘광저우는 공장이 많은 도시라 미세먼지가 심하다’는 일기 예보를 뒤로 한 채 흐리진 않고 어둡지만 골프 하기 좋은 날씨로 나를 반겼다. 조식당에서 완탕면을 조리장에게 부탁한 후 ‘오늘은 어디를 갈까?’ 하는 생각에 서서 ‘바이골프’ 앱을 실행하고 다시 검색하기 시작했다.
지난 포이즌 골프클럽의 성공적인 라운드를 다시 한번 느끼기 위해 광저우에서 좀 떨어져 있는 우이파운틴팜GC를 예약했다. 이른 아침에 플레이(그린피, 카트피, 캐디피 포함)가 특가로 450위안, 우리나라 돈으로 약 8만원이다. 차량은 전날 예약해놨고, 바쁘게 움직이는 사람들 속에서 완탕면과 함께 운전기사를 기다리고 있었다.

 

One Step
바이골프 앱을 이용하면 전 세계 어디에서나 클릭 한 번으로 예약할 수 있다. 그것도 차량, 숙소, 골프, 골프채 렌트까지 원스텝이다. 사람은 그저 골프를 즐기면 된다. 식사를 끝내고 중국에서 유명한 P사의 커피를 한잔 마시고 있으니, 운전기사가 로비에서 호명하며 찾는다. 골프채도 모두 렌트를 요청해서 몸만 가면 만사 Okay.
호텔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고속도로를 이용해 1시간 30분 정도 달렸을까? 광저우에서 출발한 차량은 장먼에 도착했다.
9시가 안된 시간이라 많은 사람들이 오토바이로 출근을 하고 있다. 광저우와 장먼 모두 자동차 생산공장이 많은 도시라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는 사람을 많이 볼 수 있다. 그 수 많은 오토바이 사이로 골프장의 초입이 보인다. 밖과 안은 전혀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 마치 파리 베르사유 궁전의 정원을 보는 듯한 조각품, 분수대 그리고 건물까지 그 무엇 하나 멋이 없고 어울리지 않은 것이 없다.

 

퀄리티

 
이 골프장을 두 단어로 소개하라고 하면 ‘웅장’과 ‘깔끔’이다. 그리고 이 두 단어가 클럽의 퀄리티를 결정한다.클럽하우스 정문은 웅장한 모습으로 쓸어도 먼지 하나 나오지 않을 것 같은 깔끔함을 유지하고 있었다. 클럽하우스로 들어서니 대리석으로 빼곡한 로비에 프런트 직원이 친절하게 인사를 한다. 캐디마스터에게 카드를 주니 마이크로 카트의 출발을 알리는 신호를 한다. 살짝 어두운 하늘과 정글 같은 코스의 만남은 새로운 긴장감을 느낄 수 있었다.
영어를 잘하는 캐디가 함께 코스를 돌다가 한 건물을 보면서 “저 대학교 학생이에요”라는 이야기를 했다. 영어를 배울 수 있는 학교로 골프장에서 외국인 손님을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체적으로 평편한 코스이며, 레이크 코스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산 중턱에 있지 않고 평지에 있어서 그런지 지난 포이즌과는 또 다른 매력의 골프장으로 내게 다가왔다. 렌탈 클럽은 두 가지 종류가 나왔는데, 하나는 미즈노 T-Zoid 세트와 또 다른 하나는 R11S 세트였다. 아쉬운 점은 모두 그라파이트 샤프트라는 점. 스틸을 사용하는 나로서는 적응하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

 

라운드를 마치고…

 
이곳 사람들은 친절했다. 그중 최고는 당 떨어질까 봐 그늘집에서 그냥 주던 바나나! 어느덧 카트에 실린 바나나는 한 송이나 있었다. 영어를 잘하는 캐디와의 즐거운 라운드를 마치고, 라커룸으로 들어가서 좋은 시설의 탕과 사우나에서 몸을 지지니 더할 나위 없이 기분이 좋았다. 기본적으로 중국어를 모른다면 찾아오지도, 알지도, 느끼지도 못했을 거란 쾌감에 또 한 번 그 대단함을 느꼈다.
태국에서 저녁 10시가 넘어 혼자 운전을 하며, 말이 안 통하는 사람들에게 물어 물어 겨우 찾은 곳에서 계약이 성사됐을 때의 그 느낌을 이 앱으로 우이파운틴팜GC를 예약하고 느꼈다. 이제 여행사를 통한 쉽고 즐겁기만한 여행이 아닌 스스로 스케줄을 결정한 후 예약을 하고 찾아가서 모험심을 기르는 것이 골프 여행의 또다른 트렌드가 되지 않을까? 
 

 

[중국, 일본, 태국 등 2,000여개 골프장을 마음대로 부킹할 수 있는 앱이다. 해외 골프장에서 라운드를 즐기고 싶은 골퍼들을 위한 필수앱! 한국어가 지원되며, 한국어가 가능한 직원을 보유하고 있어 문제 발생시 처리가 가능하다. 외국어를 몰라도 중국, 일본, 태국 등지의 골프장을 예약하고 라운드를 즐길 수 있게 도와준다.]
 

 

 이동훈 사진 이동훈 

magazine@golfjournal.co.kr

 

 

ⓒ 골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범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골프계소식 이슈&속보 포커스 클럽챔피온

포토뉴스

골프장비

골프코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