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GJ레이더] 숏게임, 반드시 넘어야 할 ‘눈물고개’

피할 수 없으니 죽도록 연습해야 …

등록일 2018년10월12일 21시5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골프저널] 단기간에 스코어를 낮출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많은 프로골퍼와 교습가들이 숏게임과 퍼트에 주력하라고 말한다.

 

 

PGA 프로 3인이 말하는 스코어 낮추는 법

 

단기간에 스코어를 줄이는 비결은 숏게임과 퍼트이다. 드라이버샷 거리를 늘리거나 아이언샷을 잘하는 것도 좋지만 그린 주변 플레이에 능하면 짧은 기간에 스코어를 향상할 수 있다는 것. 미국 PGA 투어프로 세 명과 숏게임 교습가를 통해 ‘가장 빨리 스코어를 낮추는 길’을 알아본다. 
빌 하스, 헌터 메이헌, 저스틴 레너드는 단기간에 스코어를 낮출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이구동성으로 ‘숏게임’이라고 답했다. 하스는 “드라이빙 레인지에 가기보다는 칩샷과 퍼트를 연습하라. 훌륭한 프로들은 칩샷과 퍼트를 잘한다”고 말한다. 메이헌은 “퍼트가 중요하다. 특히 3퍼트를 줄이라”고 지적한다. 먼 거리라도 첫 퍼트를 홀에서 1m 안짝에 갖다놓을 수 있다면 골프가 쉬워진다는 것.
레너드는 “칩샷에 달렸다”고 단언한다. 그린 주변에서 조금만 연습하면 볼을 홀에 붙여 1퍼트로 마무리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생긴다는 것. 2타를 1타로 줄였으니 스코어는 자연히 좋아진다. 


 

 

숏게임 교습가 데이브 펠츠의 노하우
미국 항공우주국(NASA) 과학자 출신 교습가 데이브 펠츠는 “래그 퍼트(먼 거리 퍼트를 홀에 붙여 다음 퍼트를 쉽게 하는 것) 능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주장한다. 미 PGA투어에 따르면 18홀당 3퍼트 횟수는 투어프로가 0.5회인 데 비해 보기 플레이 수준(핸디캡 18~22)의 아마추어들은 3회에 육박한다. 3퍼트를 라운드 당 하나로만 줄여도 2타가 세이브 된다는 것. 펠츠는 “프로들은 연습퍼트의 3분의 1가량을 10m 이상의 롱퍼트에 할애한다”며 “아마추어들은 롱퍼트 연습을 기피할 뿐더러, 하더라도 건성으로 한다”고 지적한다. 
펠츠가 권하는 래그 퍼트 요령은 이렇다. ①홀에서 열일곱 걸음(약 15m)을 잰다. ②그 곳에서 홀을 향해 볼 세 개를 스트로크 한다. 볼이 멈출 때까지 피니시 자세를 풀지 않는다. ③볼에 다가가 세 볼을 홀 아웃한다. 
그는 먼 거리에서는 퍼트의 메커니즘 보다 거리감을 얻는 데 주력하라고 덧붙인다. 또 볼을 치기 전에 세 번씩 연습 스윙을 하라고 한다. 처음엔 15m 거리보다 짧게, 다음엔 홀을 지나칠 만큼 길게, 마지막으로는 15m에 맞는 크기의 연습 스윙이다. 스트로크 할 때는 마지막 연습 스윙의 감으로 완벽하게 하라는 것이다. 
그는 “15m 거리의 퍼트를 반복적으로 부드럽고 리드미컬하게 할 수 있다면 래그 퍼트 솜씨가 향상될 것이고 스코어도 좋아질 것”이라고 말한다. 

 

 

박인비의 비결은 루틴
‘침묵의 아이콘’ 박인비(30) 역시 경기 전 일정한 루틴으로 준비한다. 숏게임의 필수 요소인 ‘퍼트-어프로치-스윙-퍼트 순서’를 지킨다. 코스에 도착하면 연습 그린으로 향하고 약 10분 정도 퍼트 연습을 한다. 그 다음은 어프로치다. 라운드 때 자주 사용할 클럽을 선택, 집중 연습한다. 
그 다음은 드라이빙 레인지로 이동해 스윙을 점검한다. 연습 방법은 짧은 아이언으로 시작해서 긴 클럽 순이다. 퍼트-어프로치-스윙 점검의 순으로 연습을 끝내고 나면 마지막으로 다시 그린에서 퍼트를 점검한다. 처음 시작할 때 거리 감각을 익히는 데 주력했다면, 마무리 퍼트 연습은 공을 홀에 넣는 데 집중한다. 
골프에서 스코어의 60%가 숏게임에서 좌우되는 만큼 그린과 그린 주변에서 준비하는 시간 즉, 숏게임에 투자하는 시간을 아까워하지 말아야 한다. 

 

 

사진 셔터스톡

 

 

magazine@golfjournal.co.kr

 

 

ⓒ 골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골프계소식 이슈&속보 포커스 클럽챔피온

포토뉴스

골프장비

골프코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