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박태은 레슨] 닭날개를 고치자

등록일 2018년10월01일 21시3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골프저널] 백스윙 탑에서 오른쪽 팔꿈치가 들리는 동작을 플라잉엘보우, 팔로우스루에서 왼쪽 팔꿈치가 들려 날개짓을 하는 것처럼 보이는 동작을 치킨윙이라고 한다.
두 문제의 근원은 아주 다양하다. 플라잉엘보우와 치킨윙에 도움이 되는 드릴을 소개한다.

 

 

플라잉엘보우 드릴


 

플라잉엘보우는 어깨의 회전이 부족해 팔로만 올리는 경우, 볼을 세게 치기 위해 탑에서 한번 더 튕기듯 올리는 경우, 시작부터 오른팔을 접어 올리는 경우 등이 있다.

 

겨드랑이에 헤드커버 끼우기


 

오른쪽 겨드랑이에 헤드커버를 끼워두고 스윙한다. 팔로우스루를 할 때까지 떨어지지 않아야 한다. 백스윙 크기가 줄어든 느낌이 들겠지만 거리는 비슷하거나 더 나가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필드에서 틈 날 때마다 하면 좋은 드릴


 

우선 오른팔은 편하게 떨어뜨린다. 왼손은 오른쪽 팔뚝 뒤에 두는데, 이때 손목을 꺾어 오른팔이 옆구리보다 뒤로 가지 않게 한다. 이 상태를 유지해서 오른팔로 백스윙을 올려본다.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치킨윙 드릴


 

트랜지션, 체중 이동 등 스윙의 핵심을 맞춰야 팔로우스루 동작에서 치킨윙을 피할 수 있다. 그래서 잘치는 사람은 팔로우스루가 멋지다라고 생각해 수많은 비기너 골퍼들이 멋진 팔로우를 갈망한다.

 

릴리스를 무리하게 하지 말 것


 

릴리스 모양을 내기 위해 무리하게 손목을 돌릴 경우, 왼쪽 손목이 지나치게 꺾여 팔꿈치가 들리게 된다.
왼쪽 손등 쪽 그립에 카드를 끼워두고 릴리스 해보자. 아프지 않게 스윙하다보면 교정에 도움이 될 것이다.

 

팔로우에서 팔 지나치게 뻗지 않기


 

뻗어보일 뿐, 뻗는 것은 아니다. 골퍼들은 화려한 팔로우스루를 위해 왼팔을 지나치게 펴는데, 이렇게 되면 그 자세가 유지되지 않고 급하게 왼팔이 접혀 치킨윙이 된다. 악순환인 것이다.

 


 

 

진행 김주범  박태은 사진 김병윤

magazine@golfjournal.co.kr

 

 

ⓒ 골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범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골프계소식 이슈&속보 포커스 클럽챔피온

포토뉴스

골프장비

골프코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