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박태은 레슨] 티 오프 10분 전, 워밍업 드릴!

등록일 2018년03월06일 07시2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골프저널=김주범 기자, 사진=신동혁]오매불망 시즌을 기다렸던 골퍼들이 몸을 풀기 시작하는 3월! 꽃내음 가득한 필드를 샘 내는 추위와 연습 부족으로 인해 관절이나 근육이 굳어있는 경우 신체를 움직이는 범위에 제한을 받아 올바른 스윙을 하기 어렵기 마련이다.
특히 전반에 점수를 잃거나 두세 홀 남겨두고 최상의 컨디션이 되는 골퍼라면 라운드가 시작되기 전에 건·인대·근육을 이완시켜 긴장을 풀어주고 각 관절의 가동 범위를 높일 수 있도록 스트레칭은 필수이다. 만족스런 라운드를 위해 
티 오프 10분 전에 할 수 있는 간단하고 효과적인 스트레칭을 소개한다.

 

 

고관절 스트레칭

 



장요근은 고관절의 가동 범위에 관여한다. 이 근육이 단축되어 있으면 올바른 힙턴이 되지 않고 배를 들어올리는 일명 ‘배치기 스윙’을 하게 된다.
또한, 척추각이 들리면서 클럽이 정상 범위의 궤도를 벗어나 슬라이스나 푸시성 구질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STRETCHING ONE

 



1 서있는 자세에서 한 걸음 앞으로 크게 디딘 후 골반이 정면을 향하도록 하고 앞으로 나온 다리의 무릎을 굽혀준다.
2 부드러운 긴장을 느낄 때까지 상체를 뒤로 젖혀 더 이완되도록 자세를 잡고 견딜 수 있을 때까지 5~10초 유지한다.
3 장요근 이완에 집중하고 무릎이 90° 이상 굽혀지지 않도록 주의하며 반대 다리도 동일한 방법으로 반복한다.

 

 

STRETCHING TWO

 


1 카트에 앉아 한 쪽 다리의 발목을 반대쪽 허벅지에 올리고 앞으로 숙여 5초 유지한다.
2 반대도 동일한 방법으로 반복한다.
3 몸이 충분히 이완되는 느낌을 받을 때까지 반복하고 전반 홀을 도는 동안 수시로 해주는 것이 좋다.

 

 

목 스트레칭

 



잦은 헤드업은 스윙에서의 문제도 있지만 흉쇄유돌근의 수축에 의한 결과일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백스윙을 할 때 상체가 함께 움직여 축이 움직이거나 오버스윙을 유발하기도 한다.

 

 


고개를 옆으로 돌렸을 때 현저하게 나와 있는 근육이 흉쇄유돌근이다. 그 곳을 꼬집듯 마사지해도 좋고, 엄지손가락으로 귀 밑에서 쇄골 
밑까지 좌우로 살짝 비틀어 주듯 눌러주면 좋다. 이와 함께 뭉친 어깨도 마사지 하면 더 효과적이다.

 

 

STRETCHING

 


1 몸은 정면을 보고 어깨가 나오지 않도록 손바닥으로 꾹 눌러 고정한다.
2 내쉬는 숨에 옆을 보고 45° 상방으로 천천히 들어올려 5초간 유지한다.
3 반대쪽도 동일한 방법으로 반복한다.
4 라운드 도중 수시로 스트레칭 해주고, 강도를 조금씩 높여준다.

 

WARNING! 어지럽거나 속이 울렁거릴 경우 강도를 낮추고 가볍게 마사지 한다. 
보통 이런 반응은 근육의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나타나는 현상으로 평소에도 관리가 필요하다.

 

 

글=박태은(KLPGA 정회원ㅣ강남 Swing Park Golf Range 소속)

 

 

magazine@golfjournal.co.kr

 

 

ⓒ 골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범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골프계소식 이슈&속보 포커스 클럽챔피온

포토뉴스

골프장비

골프코스

현재접속자 (명)